브이엔티지의 다양한 공식적인 소식을 전합니다

News Room

철강회사는 어떻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할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하 DT)은 현재 모든 기업이 안고 있는 숙제다. 대부분의 기업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인공지능과 같은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업무 프로세스와 성과를 혁신하고, 나아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철강’과 같은 대규모 장치산업도 마찬가지다. 대규모 시설투자가 필요한 장치산업은그동안 공장을 지어놓으면 큰 변화없이도 비즈니스를 영위하는데 문제가 없었지만, 이제는 디지털 시대에 맞는 민첩성을 겸비하지 않으면 경쟁력이 떨어지고 장기적 존립에 위협요소가 발생한다.

이에 국내 4대 철강회사 중 하나인 세아그룹은 그룹차원에서 DT 전략을 추진 중이다. 세아그룹은 우선 DT를 진두지휘할 최고디지털책임자(CDO)를 영입했고, 기존 IT서비스 계열사만으로는 DT를 수행할 역량이 부족하다는 판단 아래, 지주회사의 IT조직과 IT서비스 계열사,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계열사, 소프트웨어 계열사를 통합해 DT를 실행할 VNTG라는 회사를 설립했다. VNTG는 세아그룹의 DT를 완성하고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까지 개척하는 미션을 부여받았다.

세아홀딩스 DT(디지털트 랜스포메이션) 사업본부 채민석 본부장은 21일 온라인에서 개최한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행사에 연사로 참석해 세아그룹의 DT 여정을 공유했다.

채민석 세아홀딩스 DT사업본부장 상무/사진제공=(주)브이엔티지.

채 본부장에 따르면, 세아그룹이 DT 과정에서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생산품의 품질을 유지하면서 설비의 고장을 줄이고, 작업자의 안전을 지키는 일이다. 이를 가능케 하기 위해서는 소재와 공정, 설비를 연결하는 데이터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각종 분석을 통해 조직의 예측력을 키워야 한다는 판단이다.

철강 산업에서는 표면의 결함을 찾아내고, 스카핑(압연전 강재의 표면에 있는 결함을 없애기 위해 껍질을 벗기는 일), 빌렛(중간생산물) 정정공정을 해야하는데, 이를 자동화 할 수 있다면 생산성 향상은 물론이고 작업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컴퓨터 비전 기술을 잘 활용하는 것이 세아그룹 DT의 중요한 이슈가 되었다.
해당 내용은 2020년 10월 22일 게재된 바이라인네트워크 인터뷰 중 일부를 발췌한 소식입니다.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철강회사는 어떻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할까

[2020. 10. 22 /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