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duct Designer는 어떤 일을 하나요?

간략한 본인 소개와, 현재 직무에 대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서비스센터에서 Product Designer를 담당하고 있는 이루비이고, 현재 ‘디어테일’이라는 반려동물용품 큐레이션 플랫폼 서비스 내에서 프로덕트디자인을 맡고 있습니다.

프로덕트 디자이너는 서비스 또는 제품을 전반적으로 향상시키는 역할을 맡습니다.
다양한 팀과 커뮤니케이션하며 서비스 출시 이후에도 전반적인 Product의 사용성을 개선해 나가며 업무를 수행하고, 시장 리서치와 기획을 바탕으로 인사이트를 도출하여 전반적인 서비스 컨셉, UX 전략, 사용자 경험을 설계합니다. 또한, 설계한 경험을 바탕으로 어떻게 하면 효과적인 UI를 제공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것까지도 Product 디자이너의 역할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 직무가 가진 장·단점은 어떤 게 있을까요?

사용자의 반응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그런 피드백을 수용해 빠르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입니다. B2C 제품이나 서비스는 출시와 동시에 반응이 굉장히 빠르게 오는 편입니다. 사용자 리뷰와 데이터를 분석해보면 어떤 부분에서 반응이 좋지 않고 어떤 부분에서 반응이 좋은지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르게 구체적인 성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점은 공부할 것이 매우 많다는 점이 단점일 수 있겠습니다. 디자인 영역은 트렌드에 굉장히 민감하기 때문에 끊임없이 트렌드를 읽어야 하고, 새롭게 나오는 Tool 들에 익숙해져야 합니다. 앞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사용자들로부터 피드백이 굉장히 빠르게 오기 때문에 사용자의 반응을 민감히 체크하고, 어떤 부분을 개선해야 하는지 끊임없이 공부해야 합니다.

어떤 역량이 필요한가요?

이 일을 하기 위해 필요한 역량과 자질은 무엇일까요?

본인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만을 고집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잘 수용하고 결과를 바탕으로 고민하는 태도가 필요합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본인의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애정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애정을 가지고 고민하다 보면 ‘이것이 왜 필요한지’ ‘사용자들이 왜 이렇게 행동하는지’에 대해 궁금해지고, 궁금한 것을 이해하려고 하다 보면 기획/디자인/데이터 적인 시각을 모두 고려하여 생각하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매몰되어있던 시각이 넓어지고, 다양한 시각에서의 분석이 가능해짐에 따라 결과적으로 더 나은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디자이너이지만 동시에 기획자가 될 수도 있고, 기획자이지만 본인이 생각한 것을 그대로 구현하고 싶어 코딩을 배우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처럼 새로운 업무를 배우거나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협업하는 등 본인이 가치를 높이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역량을 확장하고자 노력한다면 더 좋은 Product 디자이너가 될 수 있습니다.

개인의 역량을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특별히 노력하고 계신 게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개인적으로 ‘좋은 UX’는 ‘좋은 사용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사용자들이 제품 또는 서비스를 불편함 없이 잘 사용하게 만드는 것이 UX 설계에서 중요한 부분인데요.

이처럼 사용성에 관심이 많다 보니, 자연스레 사람들의 행동 양식에도 관심이 커졌습니다. 사람들이 ‘왜’ 특정 행동을 하는지, ‘어떤’ 생각을 하는지에 관해 공부하고 싶어 인문학 관련 서적을 읽기도 하고, 관련 강연을 듣기도 합니다. 또한, 서비스센터 단톡방에서 디자인 관련 이슈, 최신 트렌드에 대해 공유를 받기도 하고요. 디자인 직군이 아닌 타 직군의 팀원들도 디자인 이슈를 공유해 주시고 있고, 저 역시 디자인에 국한되지 않고 좋은 기사가 있다면 단톡방에 공유하고 있습니다.

VNTG가 특별한 이유는?

해당 직무로 VNTG에서 일하는 것이 더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VNTG는 업무 환경과 일하는 방식이 특별합니다. 저희 팀 디어테일은 장기 계획보다는 빠른 실행과 학습에 중점을 둡니다. 단기간에 많은 변화를 겪는 만큼 성장도 굉장히 빠른데요, 이런 변화와 성장이 한 사람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팀 전체, 회사 전체의 문화에 녹아있습니다.

저희 팀은 매주 Scrum 회의를 하는데요, 이때 모듈별 진행 상황은 물론이고 누가 현재 어떤 일을 하는지 등을 상세하고 투명하게 공유합니다. 또, VNTG는 업무에 대한 자유도가 굉장히 높다는 점이 특별합니다. 물론 자유도가 높은 만큼 책임감도 크지만, 직군과 관계없이 모두가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피드백을 주고받는 문화가 잘 형성되어있습니다. 다른 회사에서는 디자이너들이 목소리를 못 내는 경우도 자주 있는데요, VNTG에서는 기획자 또는 개발자분들께서 디자이너의 의견을 굉장히 잘 반영해주시고 안 된다면 ‘왜’ 안되는지도 논리적으로 잘 설득해주십니다. 이런 업무 환경과 문화가 업무 몰입도를 높여주는 것 같습니다.

또, 처음 VNTG에서 면접을 진행했을 때 ‘이 회사에 꼭 다니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훌륭한 팀원분들 때문인데요, 당시 제 면접에는 서비스센터 센터장이신 황진수(쫄래) 님과 정율 님이 면접관으로 참석했었습니다. 당시엔 면접이 어렵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퀄리티 높은 질문에서 면접관분들의 전문성을 느낄 수 있었고, ‘꼭 이분들과 함께 일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도 그 생각이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하고요.

마지막으로 미래의 지원자들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VNTG는 디자이너가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있습니다. 시키는 것만 하는 것을 좋아하는 디자이너는 극히 드물 것으로 생각합니다. 많은 기회와 폭풍 성장을 원하시는 분이라면 꼭 함께하셨으면 좋겠습니다.
VNTG 는 혁신으로 가슴 뛰는 변화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Game Changer를 기다리고 있습니다.